붓다의 길따라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붓다의 길따라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setup
  까티나 가사 행사를 마치고....
글쓴이 : 수수옥 ()  2008-10-19 23:14:52, 조회 : 2,576, 추천 : 264


많은 분들이 동참 하신 가운데 스님들께 가사 공양


무사히 마칠 수있었습니다.


 


저만의 느낌이었을까요?


이 번 가사 의식에는 왜 그리 환희심이 났는지....


그냥 마음이 가볍고 편안한 느낌,


모든 일들이 물 흐르 듯 지난 간 것 같습니다.


 


까티나 가사를 올리는 의미와 공덕...


가사를 받는 스님이나 올리는 사람들의 공덕은


다이아몬드와 같이 단단하여 께지지 않는다고 하셨습니다.


(법문 올라오면 자세히 아실 수있을 겁니다.)


 


우리가 마지막 태어나는 생에는 아라한으로 깨달음을 성취하는


그런 무~지하게 높은 공덕을 오늘 지었습니다.^^


 


다른 곳에서도 까티나 가사 행사가 있으면 참석하면 좋다고 하셨습니다.


잠깐 보리수 선원에 들어가 봤더니,


11월1일에 까티나 가사 축제를 하더군요.


 


아~그러고 우린 공양간의 달인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수행의 달인이 돼어야 할텐데~


혹 공양간에서 깨달음을 성취하신 분,못 보셨나요???


 


김미강 () 2008-10-20 11:10:17 |  
<P>합장().</P>
<P> </P>
<P>수수옥님,어제 수고 많은셨죠?</P>
<P>저도 어제 참석 할 수 있어서 큰영광으로 생각합니다.</P>
<P>또 반가운 많은 도반님들 뵈오니, 어찌나 좋은지......</P>
<P>먼저 가서 죄송하네요.</P>
<P>공양간의 달인 맞습니다. 맞구요~ (암튼 달인은 좋은거 아닌가요?^^)</P>
<P>제가 보기엔 공양간에선 환상의호흡이 이루어지고 있던걸요.ㅎㅎ</P>
<P>날마다 좋은날 되시고,목요일 뵐께요.달인님......^^   ()</P>
<P> </P>

마야 () 2008-10-20 15:37:25 |  
<P>합장.</P>
<P>저도 잠시 인터넷으로 법회에 참여했었어요.</P>
<P>앞 뒤 조금씩 빼고 스님의 법문을 들을 수 있었어요.</P>
<P>까티나 가사 행사에 대한 유례와 의미를 들을 수 있었어요.</P>
<P>작년보다 또 다른 감동, 수수옥님의 말씀처럼 스님의 법문이 가슴에 와 닿았습니다.</P>
<P>이 공덕으로 언젠가는 꼭 닙바나에 들것이라는 부처님의 말씀...최고로 위안이며 행운이였습니다.</P>
<P>우리 도반님들...정말 훌륭하십니다.^^</P>
<P>공양간의 달인 그거 아무나 못하지요. 눈에 선합니다 풍경이.</P>
<P>수고많으셨어요. 멀리서나마 응원 보냅니다. ^^</P>
<P> </P>
<P> </P>
<P> </P>

아란야 () 2008-10-22 00:39:49 |  
<P>우리 도반님들 공양간의 달인이 되시고 하시는데 </P>
<P>저는 요즘 목감기 바이러스에 점유당하여서 개골개골하고 </P>
<P>있답니다요. 공양간 도반님들~ 지으신 공덕, 저에게도</P>
<P>좀 나누어 주시어요.</P>
<P>꼭 수행에도 달인들이 되실거여요^^.</P>

미루 () 2008-10-24 21:42:00 |  
수수옥 비로소 오늘에야 인테넷에서 만나는군 결코 쉽지않은 시간인건 사실이네 항상 선원 식구들의 귀감이 되고 버팀목이되어주길 바라네 또 언제 우리가 온라인 선상에서 만날수 있을런지 기약할순 없지만  우리 도반 들을 위해서 좋은글 많이 올리고 또만날세 안녕!

지암 () 2008-10-25 04:49:48 |  
<P>미루님 글  멋져 부러~~~</P>
<P>미루님 화이팅 이구요  자주 뵈입시데이~~^^</P>

마야 () 2008-10-25 19:23:54 |  
<P>합장.</P>
<P>미루 올케언니^^.</P>
<P>홈에 오신걸 정말로 열렬하게 환영합니당.</P>
<P>자주 들어와서 글도 읽으시고, 스님 법문도 다시 들어보시고....활용 많이 하셔요.</P>
<P>배경 화면도 멋지고....지암님 말대로 멋져 부러~~~~ 임다.^^</P>
<P>항상 건강하고 행복한 날들이 되시길...가족 모두에게...두손모읍니다.</P>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745   차별과 평등  [3]  산향 2008/11/17 275 2608
744   우주의법칙을 아는 것과 고통에서 벗어나는 것  [2]  아란야 2008/12/26 332 2606
743   33. 파리 두 마리와 기쁨  [3]  마야 2008/08/14 284 2606
742   수행80일째....  [3]  수수옥 2008/08/31 338 2602
741   수행 다섯째날......  [2]  수수옥 2008/06/17 336 2601
740   테라와다 전통에서의 안거에 대한 상식    붓다의 길따라 선원 2013/07/04 273 2598
739   수행84일째....    수수옥 2008/09/04 290 2598
738   7월 수행 일정 안내    붓다의 길따라 선원 2009/06/30 252 2594
737   18. 수행과 예불.  [4]  마야 2008/07/16 323 2590
736   마하보디선원에서의 집중 수행    선등 2012/08/22 336 2588
735   수행25일째...  [1]  수수옥 2008/07/07 324 2588
734   바닷가 산책  [4]  토영 2008/06/13 307 2588
733   12. 번뇌의 화살.  [5]  마야 2008/07/07 274 2582
  까티나 가사 행사를 마치고....  [6]  수수옥 2008/10/19 264 2576
731   [대념처경 12]    수연행 2011/07/27 370 2573

  이전15개 [1].. 16 [17][18][19][20][21][22][23][24][25][26][27][28][29][30]..[65]   다음15개